Shin, hye jin

Hye Jin believes that it is crucial to find one's own view through diverse experiences and encounters. This is why she strives to have as much contact with the world as possible, to share what she saw and felt from her encounters with urban spaces both during day and at night. Currently she finds herself gravitating more towards simplicity rather than artificial decor, the leisure of a slowly enjoying a glass of her favorite drink rather than the feeling of being chased by time. As such, she endeavors to find in the darkness, a way to design a lighting environment that will make people feel comfortable and allow them to live new experiences without resorting to extraordinary means.

신혜진

다양한 경험과 만남을 통해서 나만의 시선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신혜진 대리는 생각한다. 그래서 그녀는 낮이든 밤이든 시간이 보여주는 도시와 공간의 표정들을 실제로 보고 느끼고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세상과 마주치는 것을 좋아한다. 꾸밈보다는 자연스러움을, 시간에 쫓기는 듯한 마음 보다는 한잔의 여유를 추구하게 요즘, 그녀는 특별한 방식이 아니라도 사람들이 편안하게 느끼고, 새로운 경험을 있는 공간을 디자인하기 위해 오늘도 어둠을 즐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