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us, JAy KENNEDY 

For almost a decade Jay has known two things; one, that he wants to work with light the rest of his life and two, that he wants to live abroad. Jay, who first traveled to Korea while training in Taekwondo in Kansas, USA, came back as an exchange student to study business, but abruptly changed his major after he was mesmerized by Seoul’s dynamic lighting.

While attaining his Masters of Interior Architecture & Product Design from Kansas State University he also spent a semester at Yonsei University in Seoul where he studied Architectural Lighting Design as well as Korean. Upon graduation he moved to Korea where he has had experience as both a lighting product designer and architectural lighting designer. Jay currently works at bitzro developing lighting related content while personally preparing to realize his dream of becoming a light artist under the name “Jay Hyuk”.

양재혁

지난 십 년 간 재혁에게는 확실해진 것이 두 가지가 있다. 평생을 빛과 관련된 일을 하며 사는 것, 그리고 해외에서 사는 것. 미국 캔자스에서 태권도를 배우던 재혁은 경영학을 공부하러 교환학생으로 한국에 왔다가 역동적인 빛의 매력에 빠져 전공을 바꾸었다.

캔자스 주립대학에서 실내건축 및 제품디자인으로 석사 공부를 하던 중 서울의 연세대학교에서 건축조명디자인과 한국어를 한 학기 배우기도 한 그는 졸업 후 서울에서 조명 제품 및 건축 조명 디자이너로서 현장 경험을 쌓았다. 현재 조명 관련 콘텐트를 개발하면서 개인적으로는 ‘재혁’이라는 한국 이름으로 조명 아티스트가 되는 꿈을 이루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CONNECT WITH J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