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 bo kyung

In an office where the atmosphere is very much like that of a family, Bo Kyung plays the role of a caring mother. She believes that people who do their best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ies can become indispensible anywhere, which is why she supports her colleagues so that everyone can work in the best possible conditions.

Bo Kyung’s passion is photography, believing that capturing images with a camera allows one to record the fleeting moments of life. That's why she has a deep appreciation for taking pictures of others as well as being in them. She also enjoys writing down lines from a movie that left an impression on her and reading them from time to time.

전보경

가족 같은 분위기의 사무실에서 언니 같은 사람이 되고 싶은 전보경 대리는 비츠로의 살림꾼이다. 주어진 자리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사람들은 어디서든 빛과 소금 같은 존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그녀는 동료들 모두가 최적의 상황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을 한다.

삶의 스쳐가는 순간들을 기록할 수 있는 사진을 좋아하여 감상을 하거나 찍는 것, 또 찍히는 것 모두를 즐겨하고, 영화를 보다가 좋았거나 기억에 남는 대사들은 메모해놓고 이따금 들여다보는 취미가 있다.